• Home
  • 대학
  • 이슈
  • 칼럼
  • 로그인
  • 구독하기

명지대, 고교 교사 150여명 대상 ‘MJ대입포럼’ 행사 개최

Spotlighuniv / 장근서 대표기자 spotlightuniv@gmail.com
- 3분 걸림

명지대학교(총장 유병진)가 지난 25일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 슈벨트홀에서 고교 교사 150여명을 대상으로 ‘MJ대입포럼’ 행사를 개최하였다.

이번 ‘MJ대입포럼’은 대학혁신지원사업과 전공자율선택제도에 대한 고교 교사들의 이해를 돕고, 명지대 무전공(자율전공) 모집단위 도입 등 2025학년도 대입의 주요 사항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.

해당 행사는 이정환 명지대 입학처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, △조만기 남양주다산고 교사의 「자율전공 및 광역 선발 확대에 따른 진학 지도 방향과 전략」 △황희돈 명지대 입학사정관의 「명지대학교 자율전공 및 광역 선발 확대에 따른 수시 지원 전략」 강의 순으로 진행됐다. 강의가 끝난 뒤에는 질의응답 순서를 통해 현직에서 종사하고 있는 고교 교사들의 현장 의견을 수렴하고, 고교와 대학, 고교 간 정보를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.

이정환 명지대 입학처장은 “이번 MJ대입포럼은 고교 교사분들이 예측하기 힘든 작금의 입시환경에 대처할 수 있도록 전공자율선택제도에 대한 설명과 더불어 지원 전략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”며 “앞으로도 명지대학교 입학처는 고교 현장의 수요에 응답하는 여러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”고 밝혔다.

명지대학교는 대대적인 학사구조개편을 통해 2025학년도 입학정원의 약 50%를 자율전공·광역모집으로 선발하며, 미래 첨단 산업 분야의 인재 양성을 위해 경상·통계학부 응용통계학전공과 융합소프트웨어학부 인공지능전공을 신설하는 등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였다.

명지대학교 입학처 인재발굴팀은 공정하고 투명한 입학전형 운영을 위해 위촉사정관·전임사정관의 평가 전문성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, MJ대입공감, MJ교사연수, MJ대입포럼 등 교육현장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수험생과 학부모의 입시 부담 완화에 기여하고 있다.